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15목|16금|17토|18일
 |  사이상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馬mall >> 馬mall 뉴스
제 목 [부경경마공원 6월 경주계획] 굵직굵직한 경마대회, 상반기 최강자를 가린다!!
  작성자 : 조지영 [회원정보] 메일 : 폼메일   등록일 : 2013.05.29 (19:08:32)   조회 : 1020   
부산경남경마공원 경주장면
- 4주 중 8일(6.7~6.30) 총 64개 경주 시행
- 오픈 경주로 진행되는 KNN배,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로 풍성한 볼거리 마련

2013년 상반기를 마무리하는 6월 경주가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6월은 4주 중 8일(6.7~6.30) 총 64개 경주가 시행된다. 지난 달 31일이 금요일이었던 바람에 6월 1일까지 5월 경주로 포함되며 6월 경마는 부득이하게 2주차부터 시작하게 되었다.
6월 한 달 동안 부경 금요경마는 10개 경주가, 제주경마는 지난달보다 한 경주 늘어난 5개 경주가 시행된다. 일요일은 변화 없이 부경 6개 경주, 서울 11개 경주가 시행된다.
경주당 편성두수는 일반경주의 경우 최소 7두~최대 14두가 편성되고, 경마대회와 특별경주는 오픈 경주가 아닐 경우 최소 5두최대 14두, 오픈 경주일 경우에는 최소 5두~최대 16두가 편성된다. 6월에는 서울과 부산 양쪽에서 모두 오픈경주가 개최된다. 서울에서 개최하는 오픈경주(제8회 KNN배(Listed))의 경우 서울은 최대 9두, 부경은 최대 7두가 출전 자격을 얻는다. 반면 부경에서 개최되는 오픈경주(제1회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GⅢ))는 서울 8두, 부경 8두가 출전이 가능하다.
부경 금요경마의 1경주 발주 시작 시간은 지난달보다 10분 빨라진 오전 11시 50분이며 일요일 1경주는 오후 12시 50분이다. 마지막 경주는 금요일은 4주 모두 동일하게 오후 6시에 발주하지만 일요일의 경우 부경과 서울에서 치러지는 경마대회로 인해 16일은 오후 5시에, 9일, 23일, 30일은 오후 5시 5분에 발주된다.
앞서 언급했듯 6월에는 특히 굵직굵직한 오픈 경마 대회들이 기다리고 있다. 9일 제5경주로 치러지는 제8회 KNN배(Listed)는 Queens`Tour 제 2관문으로써 총 3억원의 상금을 걸고 진행된다. 서울과 부경의 혼합 1군 5세 이하 암말들이 1600M 거리에서 능력을 뽐내는 이번 경주에는 현재 총 15두의 마필이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특히 Queens` Tour의 첫 관문인 뚝섬배(GⅢ)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우승터치’가 연투에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우승터치’는 이미 지난 4월 28일 1600M 경주에 출전, 우승을 차지하며 충분히 몸을 푼 상태다. ‘우승터치’의 연승을 누를만한 상대마로는 부경의 ‘그랜드특급’과 ‘폭풍히어로’, 서울의 ‘인디언블루’,‘상류’가 유력하다. 특히 부경의 ‘그랜드특급’, 서울의 ‘인디언블루’,‘상류’는 지난 뚝섬배(GⅢ)에서 순위권에 안착하며 능력을 검증받은 바 있다. 또한 1600M로 치러지는 이번 경주에서 장거리에 강점을 보이는 ‘인디언블루’와 ‘상류’가 서울의 자존심을 세워줄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이번 대회의 또 다른 재미가 될 것이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제1회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GⅢ)는 30일 서울에서 제9경주로 치러진다. 국1군 2000M 3세 이상의 능력 마필들이 출전하는 만큼 상반기의 대통령배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경마팬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지난번 출전취소로 아쉽게 다음으로 미뤄진 ‘당대불패’와 ‘지금이순간’의 맞대결 여부다.
한편 6월은 경마 관계자 다승 부분에서 새로운 기록을 향한 행보가 펼쳐질 예정이다. 현재 감독과 선수 부분에서는 김영관 감독과 조성곤 선수가 압도적인 승수 차이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코리안더비(GⅠ)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승승장구 중인 김영관 감독은 현재 39승으로 2위인 백광열 감독과는 16승의 차를 두고 있다. 작년보다도 훨씬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김영관 감독이 6년 연속 다승왕의 자리를 지켜내기 위해 어떠한 전술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조성곤 선수 역시 50승으로 2위인 후지이 선수와는 16승차가 난다. 또한 조성곤 선수의 기록은 아직 100승의 고지를 넘어보지 못한 부경 경마 관계자들에게 희망의 걸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지영 기자 llspongell@krj.co.kr

♡ 6월 주요 경마대회 일정

경주 시행일 경주조건 경주거리 분류(개최)
제8회 KNN배(L) 6.9(일) 혼1, 5세 이하, 암 1600M 오픈(부경)
제1회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GⅢ) 6.30(일) 국1,3세이상,오픈 2000M 오픈(서울)
 
작 성 자 : 조지영 [llspongell@krj.co.kr]
출 판 일 : 2013-05-31 ⓒ 2004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등록일 : 2013.05.29 (19:08:32)  
 
이전/다음 글
다   음   글 제1회 KRA 제주마 더비(DERBY), ‘백호신천’ 우승 !!
이   전   글 무서운 상승세의 조성곤, 마의 시즌 100승 넘어설까?
 
→ 전문위원
삁긽紐 뜑蹂닿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