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27금|28토|29일
심호근, 정완교, 이화령, 석호필, 서석훈, 이현, 양대인  |  백동일, 굽소리, 신화, 이비, 사이상, 가득찬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馬mall >> 馬mall 뉴스
제 목 [4월 경주 시행계획] 금요경마 부경 10개, 제주중계 4개로 조정 시행
  작성자 : 심호근 [회원정보] 메일 : 폼메일   등록일 : 2013.03.27 (18:20:56)   조회 : 604   
부산경남경마공원 경주장면
[4월 경주 시행계획] 금요경마 부경 10개, 제주중계 4개로 조정 시행

-4주 8일(4.5~4.27) 동안 총 64개 경주 펼쳐져
-오는 4월 7일(日) KRA컵 마일(GⅡ) 경주를 시작으로 2013년 삼관경주 본격 시행

봄기운이 물씬 느껴지는 요즘 남도에도 선선한 봄바람과 함께 4월 경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다음 주에 시행될 4월 경마는 경주 수 조정 및, 크고 작은 대회가 계획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4월은 8일(4.5~27) 동안 총 64개 경주가 펼쳐진다. 부경은 금요일의 경우 기존 11개 경주에서 10개경주로 경주수가 줄어드는 반면 제주중계 경주는 기존 3개에서 4개경주가 펼쳐져 변경 시행된다. 다만 일요일의 경우는 기존 서울 11개 경주와 부경 6개 중계 경주가 동일하게 시행된다.
산지, 경주격별 경주 수는 국내산마 경주가 일반 45개 경주, 경마대회 1개 경주가 시행돼 총 46개 경주가 펼쳐지고, 혼합경주는 일반경주만 18개 경주가 펼쳐진다.
경주당 편성두수는 일반경주의 경주 최소 7두~최대 14두가 편성되고, 경마대회 및 특별경주의 경우 부경 내 자제 경마대회는 최소 5두~최대 14두, 서울, 부경간 오픈 경주는 최대 16두가 편성된다. 오는 4월 펼쳐질 KRA컵 마일(GⅡ) 경주의 경우는 서울 부경간 오픈 경주로 인해 부경에선 처음으로 최대 16두(서울 8두, 부경 8두)가 출전해 자웅을 겨룬다. 출발시각은 지난달과 동일하게 금요경마 1경주가 12시 정각에 발주된다.
앞서 언급한대로 4월 경마는 경주마 교체시기를 감안해 금요일 경주가 1개 줄어 한 주 부경경마만 총 16개 경주가 시행되고, 오는 5월 서울에서 펼쳐질 코리안더비를 대비해 국2, 3군 경주에 한해 1800M 이상 경주가 총 4개 편성된다.
4월 경마에서 가장 관심을 모으는 경주는 오늘 4월 7일 펼쳐질 제9회 KRA컵 마일(GⅡ) 경주다. 2013년 삼관경주의 첫 관문으로 관심을 모을 이번 대회는 올해 삼관경주의 흐름을 가늠해 볼 대회로 주목을 받고 있고, 부경에서 첫 한 경주 최대 16두가 출전할 가능성이 높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차 등록을 마친 현재 부경은 11두, 서울은 8두가 출전의사를 밝혀 대회 시작 전부터 보이지 않는 경쟁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현재 관심을 모으는 경주마는 지난해 Breeders`Cup(GⅢ)경주에서 1~3위를 기록한 ‘야풍’, ‘케이탑’, ‘판타스틱재즈’다. 이들은 올해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줘 박빙의 승부를 펼칠 전망이다. 이외에도 최근 상승세를 기록 중인 부경의 ‘메이저킹’, ‘스팅레이’와 서울의 ‘라피드불릿’ 등이 뚜렷한 성장세를 바탕으로 도전에 나설 전망이다.
4월은 KRA컵 마일(GⅡ) 경주 외에 같은 날 6경주에 명칭 부여 기념경주인 JRA고쿠라 경마장 자매결연 기념경주가 펼쳐져 여러모로 4월 7일은 축제의 장이 될 전망이다.
한편 4월은 2분기의 첫 시작의 달로 관계자 부문의 다승 경쟁도 본격화 된다. 현재 감독 부문 다승 경쟁에선 6년 연속 다승 왕 도전에 나선 19팀 김영관 감독이 독주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4월 마지막 주를 남겨둔 시점에서 김영관 감독은 24승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15승으로 다승 2위를 기록 중인 1팀 백광열 감독과는 무려 9승차를 유지하고 있어 4월 성적에 따라서는 하반기 좀 더 수월한 마방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수 부문은 조성곤 선수가 현재 38승을 기록하고 있다. 역대 선수 부문에선 가장 빠른 다승 페이스를 보이고 있어 올해 대기록 가능성을 높이고 있는 실정이다. 결국 4월은 김영관 감독과 조성곤 선수의 독주가 이어질 것인지, 아니면 도전자의 추격을 허용해 박빙의 양상으로 이어질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풍족한 경주와 관계자부문의 다승 경쟁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4월 경마는 다음주 4월 5일(금) 첫 시작된다.

심호근 기자 keunee1201@krj.co.kr

★2분기(4~6월) 부경경마공원 경마대회 시행 계획

경주 시행일 출전조건 경주거리 부당중량 총상금
[오픈]제9회 KRA컵 마일(GⅡ) 4.7(일) 국산1군(3세/암수) 1600M 별정Ⅲ 5억원
제8회 국제신문배 5.5(일) 혼합1군(연령/성오픈) 1800M 별정Ⅴ-C 2억원
[오픈]제8회 KNN배(L) 6.9(일) 혼합1군(5세↓/암) 1600M 별정Ⅳ 3억원
 
작 성 자 : 심호근 [keunee1201@krj.co.kr]
출 판 일 : 2013-03-29 ⓒ 2004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등록일 : 2013.03.27 (18:20:56)  
 
이전/다음 글
다   음   글 ‘감동의바다’ 진정한 영웅이 되기 위한 과정일 뿐!
이   전   글 말조련사 실기시험에 47명 응시, 난이도는 `쉬움`
 
→ 전문위원
삁긽紐 뜑蹂닿린